각종 대학생 수련회 판매에 이어,
성서한국까지 또 갔다.
그리고 우리의 이름을 알렸다.
부끄럽다.
정말 적당한 관심만..;;
아직 우린 별로 한 것이 없기에,,


성서한국이 열리기 한달전 친구인 은선간사에게서 전화가 왔다.
강의..... 를 부탁한다고.
쭈뼛했지만 ivp와 함께 제품 판매를 하기로 하고
오케이. 승낙.


나름 그냥 우리의 소소한 이야기들,
작은 시작과 좌충우돌 이야기들을 준비해 갔지만
그 부담스러운 300명의 객석들..
일이 커진 것 같은 예감에 너무 떠는 나를
성은이는 계속해서 안정시켜 주었다.
쵝오.










엉덩이가 네모가 되도록 앉아있는 우리를
계속 왔다갔다 하시며 놀아주신 미디어 간사님들..
그래도 덕분에 안심심했어요-
쉬는 시간 지쳐 쓰러지신 안타까운 모습 ㅠ





 






돌아가는 길.
좋은 수익 올리고 일도 잘 마치고 이제 집에 간다고 신났다 우리-
삼위일체 중 빵린이가 빠져서 아쉽긴 했지만
그래도 성은이 친구 집에서 잠도 자고...
수고했어요 장사장.
어찌나 손님들을 놓치지 않도록 잘 챙기던지. 알뜰살뜰 장사장.

(저 국자는 구명기 사장님이 반납하려고 식당에 가져가야 하는 소품.
 장성은 자꾸 저거 갖고 미스코리아 놀이 한다. ㅡ.,ㅡ)






 



우리 착곰이에 과분한 흥미를 보여주신 박총님과 식사 후 사진 찰칵.
사진 찍는 다니까 친히 머리끈도 풀어주심 ㅋㅋ





물론 이 후로 몸 상태가 급격히 악화되기는 했지만
여전히 우리의 여름일정은 계속되고 있었다.......




착한곰팡이 in 성서한국
Posted by 그림그리지영 그리지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6 7 8 9 10 ··· 46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젊은 날에 겪는 일들은 모두 아름답다. 모든 추한 것은 없고 다만 아름다운 때를 못 만났을 뿐..
그리지영

공지사항

Yesterday1
Today0
Total12,662

달력

 « |  » 202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