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와의 전쟁.
약을 끊은지는 1년..
오랜시간 병약했으면서도 지금까지 내 인생 계획에서 
'회복하는데 집중하는 시간'을 설정해둔 적이 한번도 없었다.
그러면서 "아프다", "힘들다" 만 반복했던건 지지리도 게으른 변명. 


.


난생처음으로 내 몸을 바로 세우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그 좋아하는 만남들을 모두 뒤로하고.
길고 지난하고 무기력할때 많지만 정신도 회복시키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생각한다. 


.


고로, 외출을 자제하고 있으니 절 만나야 하는 분들(이 있다면)은 
이 시간을 잘 극복하기를 응원해주기를..
지금은 이게 내 상황에서 가장 열심히 사는 모습이란 생각이 듭니다. 






Posted by 그림그리지영 그리지영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젊은 날에 겪는 일들은 모두 아름답다. 모든 추한 것은 없고 다만 아름다운 때를 못 만났을 뿐..
그리지영

공지사항

Yesterday0
Today0
Total12,529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