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6일.
아름다운마을 초등대안학교 홍천터전.
계절학교를 맞아 수유로 오다.

17일.
나의 수업이 있는 날.


그 전주까지 도초소금 브로셔에 찌들어 있던 난
전날 겨우 기운을 회복하고
마을학교로 준비물을 챙겨갔다.


함께 한 아이들은 4,5,6학년.


우리가 만들것은 팝업이 가능한 카드와 공책 만들기.

# 방법 --------------------------------
종이에 원하는 모양을 그리고 그것을 잘라낸 뒤,
그 종이 틀을 카드가 될 종이 위에 올려놓고
스폰지에 물감을 묻혀서 톡톡톡. 찍어준 뒤 종이틀을 떼어낸다.





호기심 가득한 높은 집중력의 아이들-
특별히 어렵게 생각하지 않고 일단 시작해보는 태도에 일단 점수를^^

개인지도는 많이 해봤어도 단체 수업에 대한 경험이 별로 없는지라
한꺼번에 아이들에게 효과적으로 내용을 전달하는 방법을 좀 더 연구해야겠다 싶었다.
나 혼자 정신이 없고 목이 너무 아팠어 ㅡ.ㅜ










애들 너무 귀엽다.
"망쳤어."
"내꺼 이상해"
"니꺼 진짜 멋있다."
등등의 이야기를 하면서 이상한 결과에 실망을 하지 않으려고 그렇게 말로 방어를 한다.

"선생님, 저 똥색 써서 망쳤어요."



"똥색도 색이야~ "
"너, 그런색 미술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이 쓰는지 아니?
 안쓸꺼면 선생님이 가질래"

이렇게 말하면 다시 자기꺼에 완성도를 높인다.

귀여워  ㅠㅠ












투덜대던 한백이도 저렇게 멍하니 다시 그림을 오리고 있었다. ㅋㅋ

애들이 그림을 통해서 성격이 다 드러나고
그림 그리는 태도를 통해서 기질이 보이는걸 보면 참 미술이 신기한 영역이란 생각이 든다.

무엇보다 내가 주입식 미술교육에 대해 바득바득 이를 가는 것은
우리를 "미술을 잘하는 사람" 이거나 "미술에 재능이 없는 사람"
둘중 하나로 갈라놓고 생각하게 만들었다는 것.

즐기고 누릴 수 있는 자유가 있는 과목에서 받는 스트레스는 우리의 예술적 감수성을 자꾸 자라지 못하게 한다.



나는 그냥 그것을 알려주고 싶었다.
너는 예술적인 존재이고,
그 어느누구도 자기의 잣대로
너의 표현물을 잘한 것 혹은 못한 것으로
평가할 수 없다고.













아이들이 만든 노트표지 컬렉션~!!

 


요즘 마을에서 붐이라는 기타도 보이고..
완벽주의 예봄이는 어찌나 집중해서 꼼꼼하게 하던지
내가 다 놀랄정도였다.











부담없이 만들었어요-
팝업 카드.
사진은 표지만.

















다른 나이또래 애들처럼 미술시간을 장난을 치거나 스트레스 해소하는 시간으로 보내지 않고
자기의 목표를 두고 나름의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서
오히려 내가 더 고마움을 느꼈다.

규민이의 저 심혈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라~~
아웅 사랑스러워










 


개구쟁이 준성이의 용 카드!!
말도 많고 장난도 많이 쳤지만 자기의 카드는 멋지게 잘만들었다.
준성이, 뿌듯한 표정 맞겠지?
ㅋㅋ










앞으로도 다양한 도구들로 다양하게 배울 수 있는 방법들을 더 연구해봐야겠어.
Posted by 그림그리지영 그리지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각종 대학생 수련회 판매에 이어,
성서한국까지 또 갔다.
그리고 우리의 이름을 알렸다.
부끄럽다.
정말 적당한 관심만..;;
아직 우린 별로 한 것이 없기에,,


성서한국이 열리기 한달전 친구인 은선간사에게서 전화가 왔다.
강의..... 를 부탁한다고.
쭈뼛했지만 ivp와 함께 제품 판매를 하기로 하고
오케이. 승낙.


나름 그냥 우리의 소소한 이야기들,
작은 시작과 좌충우돌 이야기들을 준비해 갔지만
그 부담스러운 300명의 객석들..
일이 커진 것 같은 예감에 너무 떠는 나를
성은이는 계속해서 안정시켜 주었다.
쵝오.










엉덩이가 네모가 되도록 앉아있는 우리를
계속 왔다갔다 하시며 놀아주신 미디어 간사님들..
그래도 덕분에 안심심했어요-
쉬는 시간 지쳐 쓰러지신 안타까운 모습 ㅠ





 






돌아가는 길.
좋은 수익 올리고 일도 잘 마치고 이제 집에 간다고 신났다 우리-
삼위일체 중 빵린이가 빠져서 아쉽긴 했지만
그래도 성은이 친구 집에서 잠도 자고...
수고했어요 장사장.
어찌나 손님들을 놓치지 않도록 잘 챙기던지. 알뜰살뜰 장사장.

(저 국자는 구명기 사장님이 반납하려고 식당에 가져가야 하는 소품.
 장성은 자꾸 저거 갖고 미스코리아 놀이 한다. ㅡ.,ㅡ)






 



우리 착곰이에 과분한 흥미를 보여주신 박총님과 식사 후 사진 찰칵.
사진 찍는 다니까 친히 머리끈도 풀어주심 ㅋㅋ





물론 이 후로 몸 상태가 급격히 악화되기는 했지만
여전히 우리의 여름일정은 계속되고 있었다.......




착한곰팡이 in 성서한국
Posted by 그림그리지영 그리지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



휴대폰을 지참할 수 없는 예수원은
사진을 안찍고 가기에는
추운 겨울의 태백산맥과 잘 어우려져있는 그런 마을이었다.



침묵으로 일관했던 2박 3일간
자연을 묵상하며 절로 그림이 그려졌던.




내가 머물었던 오두막 숙소




















추웠다......












나사렛.
손님부 건물.

짚으로 덮여진 지붕이 정경이 이루는 곳



검은색 모나미 붓펜은 저렴하면서도 슥슥 그려내기에 참 유용한 도구인것 같다.







 

 


이곳에는 티룸이 있는데,
티룸에서 책을 보다가 물을 끓이러 주방으로 들어왔더니
창문 밖으로 또 다른 건물의 지붕이 내 눈에 들어왔다.
마치 옛날 유럽을 배경으로 한 애니메이션에서
주로 봐온 듯한 그런 풍경들.

그리는 분위기는 참 좋았는데
티룸에서 남자 두 분이 나누는
시덥잖은 이야기 내용때문에
빨리 끝내고 가고 싶어졌다.









도서관에 들어갔다.
비가 오던 때라 바닥이 차고,
계속 책을 보기에는 조금 오들거렸다.
어둡지만 그윽한 공간을 둘러보는 중
날아와서 앉은 한마리 새와 나의 눈이 유리창 하나를 두고 마주쳤다.
금방 떠나갔지만 왠지 팅커벨같은 친구가 생긴 것 같은 느낌 ?





사진은 그 현장의 사실을 담아낸다.
작가가 아닌 이상 나같은 사람들은.
그림은 그 현장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핸드폰을 들고 갈 수 없는 규정은 나에게
내 손으로 그 자리를 꼼꼼히 바라보며 담아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했다.
Posted by 그림그리지영 그리지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수영 2012.02.25 2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수원을 정말 예쁘게 담으셨네요. 솜씨에 감탄사 연발 날리고 갑니다. 혹시 제가 담아가도 될까요?


예전에 착곰이에서 머그컵을 만들어보자란 얘기가 나왔었는데.
물론 예산 부족으로 좌절되긴 했지만.
한동안 들떠서 이렇게 해볼까 저렇게 해볼까 하면서 이 세상의 다양한 컵들을 서치해본 적이 있었다.



아이디어에도 놀라지만,
사업을 해보니 아이디어를 추진하는 능력 또한 박수 받을만 하다는 생각이.
나에게도 이런 것들을 내 손으로 펼칠 장이 오기를 ^^




 

 

 


Posted by 그림그리지영 그리지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젊은 날에 겪는 일들은 모두 아름답다. 모든 추한 것은 없고 다만 아름다운 때를 못 만났을 뿐..
그리지영

공지사항

Yesterday0
Today0
Total12,534

달력

 « |  » 2012.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