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대학생 수련회 판매에 이어,
성서한국까지 또 갔다.
그리고 우리의 이름을 알렸다.
부끄럽다.
정말 적당한 관심만..;;
아직 우린 별로 한 것이 없기에,,


성서한국이 열리기 한달전 친구인 은선간사에게서 전화가 왔다.
강의..... 를 부탁한다고.
쭈뼛했지만 ivp와 함께 제품 판매를 하기로 하고
오케이. 승낙.


나름 그냥 우리의 소소한 이야기들,
작은 시작과 좌충우돌 이야기들을 준비해 갔지만
그 부담스러운 300명의 객석들..
일이 커진 것 같은 예감에 너무 떠는 나를
성은이는 계속해서 안정시켜 주었다.
쵝오.










엉덩이가 네모가 되도록 앉아있는 우리를
계속 왔다갔다 하시며 놀아주신 미디어 간사님들..
그래도 덕분에 안심심했어요-
쉬는 시간 지쳐 쓰러지신 안타까운 모습 ㅠ





 






돌아가는 길.
좋은 수익 올리고 일도 잘 마치고 이제 집에 간다고 신났다 우리-
삼위일체 중 빵린이가 빠져서 아쉽긴 했지만
그래도 성은이 친구 집에서 잠도 자고...
수고했어요 장사장.
어찌나 손님들을 놓치지 않도록 잘 챙기던지. 알뜰살뜰 장사장.

(저 국자는 구명기 사장님이 반납하려고 식당에 가져가야 하는 소품.
 장성은 자꾸 저거 갖고 미스코리아 놀이 한다. ㅡ.,ㅡ)






 



우리 착곰이에 과분한 흥미를 보여주신 박총님과 식사 후 사진 찰칵.
사진 찍는 다니까 친히 머리끈도 풀어주심 ㅋㅋ





물론 이 후로 몸 상태가 급격히 악화되기는 했지만
여전히 우리의 여름일정은 계속되고 있었다.......




착한곰팡이 in 성서한국
Posted by 그림그리지영 그리지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젊은 날에 겪는 일들은 모두 아름답다. 모든 추한 것은 없고 다만 아름다운 때를 못 만났을 뿐..
그리지영

공지사항

Yesterday0
Today0
Total12,534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