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1. 17. 23:39 청춘

태도의 전환




뒤늦게 밤 10시에 퇴근하고, 집 옆 대학의 도서관에 앉아있다.
무작정 바쁘게만 일하며 사는 것과, 그 와중에도 날 위한 시간을 확보하며 바쁘게 보내는 것은 그 하루의 느낌이 많이 다르다.
그것은 당장의 앞일을 위해 하루하루 벅차게 달려가는 것과 10년 후가 될지 20년 후가 될지 모르는 그 날을 위해 짬을 내어 매일 나를 채워나가는 것의 차이이다. 단기적으로 보느냐, 장기적으로 보느냐.

일해야 할때 집중해서 일하느냐,
하루를 고단하게 일하는데 소비해 버리느냐
같은 모습이지만 훗날엔 아주 무섭도록 달라질 수 있는 모습인 것 같다.

오늘 하루도 나의 뇌에 영양가 있는 값진 지식들을 넣어줘야지. ^^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청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얄짤무, 친구라는 훈훈함  (0) 2011.07.17
성대 LGM 나들이  (0) 2011.05.21
태도의 전환  (0) 2011.01.17
서프라이즈 고구마라떼  (0) 2011.01.06
내 손으로 잣 까먹기  (1) 2010.09.22
떨리는 공지훈 5기 시작  (0) 2010.09.21
Posted by 그림그리지영 그리지영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6 7 8 9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젊은 날에 겪는 일들은 모두 아름답다. 모든 추한 것은 없고 다만 아름다운 때를 못 만났을 뿐..
그리지영

공지사항

Yesterday0
Today0
Total12,534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