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밀에 오늘도 다녀왔다.
새로나온 물품진열과 보수를 위하여-
새롭게 거듭난 공정지도 JUST WORLD MAP.


가격이 좀 올랐다. 3,000원으로.


그리고 쬐만한 엽서들.



아, 무엇보다 화장실 문.








ㅋㅋ 남자/여자로 단순하게 쓰려다 영린이가
아담/하와 로 하자 얘기 꺼내고 신성일/엄앵란까지 제안했다 ㅋㅋㅋㅋ
결국 매니저님의 중재안으로 철수와 영희 결정.
심심했던 철문에 깜찍한 그림도 새겨 넣었어요^^



마지막으로 모든 결재는 무인판매함에서...
요로케 생긴 나무 상자ㅎㅎ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그림그리지영 그리지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젊은 날에 겪는 일들은 모두 아름답다. 모든 추한 것은 없고 다만 아름다운 때를 못 만났을 뿐..
그리지영

공지사항

Yesterday1
Today0
Total12,662

달력

 « |  » 202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