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밀에 오늘도 다녀왔다.
새로나온 물품진열과 보수를 위하여-
새롭게 거듭난 공정지도 JUST WORLD MAP.


가격이 좀 올랐다. 3,000원으로.


그리고 쬐만한 엽서들.



아, 무엇보다 화장실 문.








ㅋㅋ 남자/여자로 단순하게 쓰려다 영린이가
아담/하와 로 하자 얘기 꺼내고 신성일/엄앵란까지 제안했다 ㅋㅋㅋㅋ
결국 매니저님의 중재안으로 철수와 영희 결정.
심심했던 철문에 깜찍한 그림도 새겨 넣었어요^^



마지막으로 모든 결재는 무인판매함에서...
요로케 생긴 나무 상자ㅎㅎ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그림그리지영 그리지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 3 4 5 6 7 8 9 10 1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젊은 날에 겪는 일들은 모두 아름답다. 모든 추한 것은 없고 다만 아름다운 때를 못 만났을 뿐..
그리지영

공지사항

Yesterday0
Today0
Total12,534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